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적 뛰고, 주인 찾고 드림식스 김호철 매직

김호철
남자배구 드림식스가 2년 만에 새 주인을 찾았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임시 총회를 열고 인수의향서를 낸 우리금융지주를 드림식스의 인수 기업으로 결정했다.



김 감독 부임 후 승승장구 4위
우리금융 인수로 안정감 찾아

 지난 2년간 주인을 찾지 못해 KOVO의 관리를 받았고, 스폰서인 ‘러시앤캐시’ 이름으로 경기에 나선 드림식스는 ‘김호철 매직’으로 시장에서 재평가를 받았다. 시즌 전 최약체로 분류됐던 드림식스는 김호철(58) 감독을 선임한 뒤로 싹 달라졌다.



 드림식스는 개막 후 8연패를 당했다. 구단 주인이 없는 데다, 박희상 감독이 교체되는 과정을 겪으며 선수들이 제대로 시즌을 준비하지 못한 탓이다. ‘호랑이 감독’은 부임하자마자 훈련량을 대폭 늘렸다. 김 감독은 “3라운드가 시작되면 경기력이 정상 궤도에 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드림식스는 2라운드 네 번째 경기인 KEPCO전에서 시즌 첫 승을 따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첫 승리는 나약했던 드림식스에 자신감을 심어줬고, 더 많은 승리를 가져왔다. 드림식스는 3라운드와 5라운드에서 각각 4승1패를 기록하며 승승장구했다.



 드림식스는 7일 현재 15승13패 승점 44로 4위에 올라있다. 3위 대한항공(49점)과 승점이 5점 차이기 때문에 산술적으로는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김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욕심내지 않겠다”며 “우리 팀에는 재능 있고 젊은 선수들이 많다. 이들은 한번 분위기를 타면 무섭다. 나는 젊은 선수들을 도울 뿐”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 감독의 계약기간은 1년이다. 그것도 드림식스와의 계약이다. 그러나 이번 시즌 성과를 비춰보면 그가 내년에도 이 팀의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은 매우 크다. 김 감독은 “(우리금융지주가) 감독 제의를 한다면 긍정적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유병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