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원 '추억의 철 문화 축제', 경북 '십이령 등금쟁이 축제' 2013 우수 농어촌축제로 선정

농림수산식품부는 농어촌지역의 활력 증진 및 도농 교류 활성화를 위해 강원 양양 ‘추억의 철 문화축제’, 충북 보은의 ‘하얀 민들레마을 가을동화 축제’, 경북 울진의 ‘십이령 등금쟁이 축제’ 등 38개를 2013년도 우수 농어촌축제로 선정, 지원하기로 했다.



강원 양양 추억의 철문화축제(9.4~5)는 현재 운영 중인 양양갱이 위치한 철산마을을 중심으로 점차 잊혀져 가고 있는 광산(철)문화를 대상으로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을 개발했으며 갱차밀기, 철가루 그림 그리기, 철부지 철들기 등 각양각색의 체험을 통해 광산문화를 회상할 수 있다.



경북 울진의 십이령 등금쟁이축제(5월 10~5월 11일)는 지역문화유산인 ‘십이령바지게꾼놀이’를 통해 물건을 이고지고 십이령을 넘나들던 바지게꾼들의 삶과 문화를 테마로 해 지역의 전통과 문화의 계승 의지를 관람할 수 있는 축제다.



충북 보은의 하얀 민들레 마을 가을동화축제(2011년 1월~2011년 3월)는 고즈넉한 산골마을에서 낮에는 마을 전래놀이인 ‘진돌이’ 놀이를 한바탕 벌이며 땀을 흘릴 수 있고, 밤에는 은빛별축제를 통해 낭만적인 가을동화를 마음에 담아올 수 있고, 그 외에도 사계절 아름다움이 충만한 경관과 농산어촌에서의 갖가지 체험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하고 이색적인 축제들이 마련돼 있다.



농어촌축제지원사업은 농어촌의 우수자원을 테마로 하는 축제를 발굴해 마을단위 축제의 명품화를 위해 2008년부터 6년째 지원을 추진해 오고 있다.



올해 선정된 농어촌 축제는 각 시·도에서 1차 평가를 거쳐 추천됐고 학계, 연구계 및 현장에서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을 심사위원으로 구성해 최종 선정됐으며, 특히 올해는 농어촌 마을의 주민이 자체적으로 축제를 기획하고 운영 가능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지에 초점을 맞춰 순수한 마을 단위의 농어촌축제가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이번에 선정된 농어촌 축제는 결과에 따라 축제당 국비 및 지방비를 포함해 20∼40백만원 범위 내에서 예산이 차등 지원되며, 상세한 내용은 농어촌관광 전문 포털사이트인 웰촌 포털(www.welchon.com)을 통해 홍보 및 안내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섹스하면 머리 좋아지고, 치매도 예방 [2013/03/06] 

·의료인 수난시대…K제약 리베이트 행정처벌 초읽기 [2013/03/06] 

·진주의료원 폐업 놓고 새누리당 vs 새누리당 대립 [2013/03/07] 

·낯선 사람이 건넨 술을 조심하라 [2013/03/06] 

·간호인력 개편 대안 마련 '간협 비대위 구성' [2013/03/06] 



배지영 기자 jybae@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기사는 중앙일보헬스미디어의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앙일보헬스미디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