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관문 잠겨" 술취한 고교생, 빌라 외벽에 '대롱대롱'

[앵커]

등산복, 비싸도 너무 비쌉니다. 고어텍스 제품이 특히 그런데, 정부가 아웃도어 업계에 칼날을 빼들었습니다. 또 술에 취한 고등학생은 벽을 타고 집에 들어가려다 구조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밖에 주말 소식, 플래시뉴스입니다.



☞ [JTBC 영상보기] "현관문 잠겨" 술취한 고교생, 빌라 외벽에 '대롱대롱'

빌라 외벽에 한 남성이 매달려 있습니다.

오늘(3일) 새벽 2시 반쯤 서울 동작구 대방동의 한 빌라에서, 고등학생 17살 이모 군이 술에 취한 채 5층에 있는 집에 벽을 타고 들어가려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이 군은 현관문이 잠겨 있어 오수관을 타고 올라갔다가 집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매달려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비판을 받아온 아웃도어 업계에 대해 대규모 직권조사를 본격화 했습니다.

공정위는 업계 1위인 노스페이스를 포함해 코오롱스포츠와 K2 등에 대해 지난달 말 조사를 마쳤습니다.

이번 조사는 이들 업체가 고가 기능성 소재인 고어텍스 제품의 가격을 담합했는지, 제조사인 고어사가 원단을 납품하며 폭리를 취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지난달 17일 오후 1시 37분.

나로과학위성이 촬영한 한반도의 온도 분포 영상입니다.

고도 500㎞ 지점에서 찍은 이 영상은 나로위성에 탑재된 적외선 카메라로 시험 촬영된 것입니다.

적외선 영상은 지표면 온도를 추정해 도시 열섬현상과 산불탐지, 화산활동 등을 감시하는데 활용됩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위성 본체와 카메라 기능 시험 등 초기 운용을 마쳤으며 이달부터 정상 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

거대한 흰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이미 여의도 절반 정도의 면적이 불에 탔습니다.

소방관들이 불을 끄려 안간힘을 써보지만 역부족입니다.

불이 옮겨붙는 속도가 워낙 빨라 따라잡질 못합니다.

[그렉 던/플로리다 산림 담당 : 바람이 강하고 대기가 건조해서 불이 빨리 번지고 있습니다. 내일도 강풍과 건조한 상태가 계속될 겁니다.]

플로리다 당국은 이곳에 살고 있는 300여가구를 긴급히 대피시켰습니다.

관련기사

"부모님 무시하지마" 10대, 잠자던 친척에 흉기 난동주한미군, 광란의 도주…경찰과 아찔한 '실탄 추격전'엿가락 '양철 방범창', 있으나 마나…3초 만에 휘어져떡볶이가 맵다고…분식점서 '자해' 소동 벌인 여고생영화 '두사부일체'가 현실로…대학 학생회 접수한 조폭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