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관에서 영상으로 즐기는 오페라

사진 메가박스
영화관에서 오페라를 감상하는 이색 자리가 마련됐다. 메가박스 4개 지점(코엑스·센트럴·목동·킨텍스점)에서 단독 상영 중인 오페라 ‘안나 볼레나’ 가 바로 그것. 메가박스는 지난해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에 이어 올해도 클래식 콘텐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오페라 ‘안나 볼레나’ 독점 상영 2월 28일부터 메가박스 4곳, 문의 1544-0070

‘안나 볼레나’는 오페라의 거장 도니체티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린 작품이다. 영국 헨리 8세가 정략결혼을 깨고 두 번째 왕비인 앤 볼린과 결혼하지만 얼마 못 가 다시 시녀 조반나와 사랑에 빠지면서 앤 볼린을 처형한다는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205분(인터미션 10분 포함)간 이어지는 이번 영상은 세계 3대 오페라 극장으로 꼽히는 빈 국립오페라극장에서의 2011년 공연 실황이다. 세계 최정상급 오페라 디바인 안나 네트렙코와 엘리나 가랑차가 각각 앤 볼린과 조반나를 맡아 열연한다. 또 16세기 당시 모습을 충실하게 재현한 의상도 볼거리다. 가격은 일반 3만원, 청소년 2만5000원. 메가박스 VIP 회원은 15% 할인된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