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페 아니면 폐가…'망가진 한옥마을', 어찌하오리까

[앵커]



청와대 옆 서촌 한옥마을. 까페 골목으로 유명한 북촌과는 달리 잘 알려지지 않은 한옥촌입니다. 주거용 한옥이 밀집해 있어 서울시가 보존지구로 지정했는데, 한옥마을이란 타이틀이 무색합니다.



임진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북촌 한옥마을.



초저녁인데도 까페마다 젊은층이 북적이고 프렌차이즈 음식점이 즐비합니다.



최근 3년간 들어선 상업 시설만 약 90여 개.



[김재만/서울 명륜동 : 전통 찻집도 아니고 커피집만 많이 생기니까 안 좋죠. 당연히.]



청와대 건너 서촌 한옥마을.



북촌과 같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3년 전 한옥보존지구로 지정됐습니다.



하지만 실질적 규제가 없다보니 빌딩들만 우후죽순 늘고 있습니다.



[부동산 중개업자 : 삼청동, 계동, 가회동 등에서 재미를 본 사람들이 그쪽(북촌)은 다 개발돼서 포화상태고 이쪽(서촌)은 비전이 있다고 해서 구하는데….]



정부 기관이 7년 동안 소유하고 있던 한옥입니다.



관리없이 방치되고 있는 사이 바로 옆에 4층 건물이 들어서면서 주변 경관을 망쳤습니다.



[김한울/서촌주거문화연구회 사무국장 : 한옥 바로 옆에 고층 건물이 들어와도 구청에서는 허가를 내주는 상황이고 마당이 들여다 보인다거나 햇볕을 못 받는다거나….]



지원 정책이 있지만 현실성이 떨어집니다.



3천만 원을 보조받으려면 개인돈 3억 원이 들어가는 식입니다.



[안성기/원주민 : (한옥이 돈 많이 들죠?) 우리같은 한옥 지으려면 빌라3층은 짓고도 남아요. (돈) 없는 사람들은 굉장히 어렵죠.]



때문에 전체 680여 가구 한옥 중 시의 지원금을 받고 새로 고친 경우는 27가구, 4% 불과합니다.



반면 상가 개발을 기다리며 빈집으로 방치된 한옥은 30여채에 달합니다.



해당지자체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신동권/서울시 한옥팀장 : 저희가 2018년까지 한옥 4500동을 복원하겠다, 그것은 장기적인 계획이고요. 해마다 조금씩 늘려가는 게 목표입니다.]



대표적 한옥마을 두 곳 중 한 곳은 까페촌이 됐고 다른 한 곳은 폐가만 늘어가는 상황.



보존 정책을 현실에 맞게 손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집니다.

관련기사

"외풍이 뭐에요?"…진화하는 한옥, 겨울 추위는 옛말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