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인영, 왕따 고백 "얼굴 예쁘고 성격좋아서?"

배우 황인영(35·여)이 왕따 경험을 고백했다고 뉴스엔이 보도했다.



황인영은 28일 방송된 QTV ‘신동엽과 순정녀’(MC 신동엽, 이하 ‘신순정녀’)에 출연해 고교시절 왕따를 당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황인영은 학창시절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제가 친구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황인영은 “고등학교 때는 왕따도 당했다. 그래서 도시락도 교실에서 안 먹고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솔비는 “(황인영이) 얼굴도 예쁘고 키도 크고 공부도 잘해서 (여자 친구들의) 질투 살만하다”고 말했다.



황인영 역시 “여자애들이 제가 그냥 미운가 보더라 게다가 저는 성격도 좋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