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로드맨과 농구 관람

데니스 로드맨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8일 평양에서 전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맨과 함께 미국과 북한의 농구경기를 관전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로드맨은 경기 후 “양국 관계가 유감스럽지만 개인적으로 나는 김정은 제1위원장과 북한 주민들의 친구”라고 말했다. 로드맨은 자신을 초청한 북한에 대해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이번 경기는 양국 국민의 우정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나란히 앉아 통역 없이 대화
북 미니스커트 응원단 등장

 검은 안경과 모자를 쓴 로드맨은 경기 도중 김 제1위원장 왼편에 앉아 통역 없이 대화를 나눴다. 전통 한복 외에도 미니스커트를 입은 북한 응원단이 경기 중간에 공연을 펼쳤으며 경기 이후에는 로드맨과 함께 방북한 미국 농구팀인 할렘 글로브트로터스 선수들에게 북한 대학생이 플래카드를 증정했다. 이날 경기에는 대학생들과 평양 시민들, 외국 외교관들, 국제기구 대표들이 초청됐다. 그러나 외국 기자들은 취재가 허용되지 않았다.



 3차 핵실험 이후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이 시작된 상황에서 김 제1위원장이 미국의 대표적 농구 황제인 로드맨과 함께 경기를 관람한 것은 대미 강성 대결을 천명하면서도 동시에 미국 등을 향해 유화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경기에 앞서 26일 북한을 방문했던 로드맨 등 미 농구선수들은 27일 북한 선수들과 공동 훈련도 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