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개발 유상증자 합의에도 오리무중

서울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갈수록 안갯속이다. 사업자 간 경영권 싸움이 일단락되는가 싶더니 한쪽의 일방적 말바꾸기로 논란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제 남은 시간도 별로 없다.



롯데관광 “경영권 포기” 코레일 “증자해야 지원”

 국제업무지구 개발 주체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이하 드림허브)의 2대 주주(15.1%)인 롯데관광개발은 28일 “사업 성공과 통합 개발 대상지 서부이촌동 주민의 피해를 막기 위해 4조원대의 유상증자 등 코레일의 모든 요구를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드림허브를 대신해 실질적으로 이 사업을 벌이고 있는 용산역세권개발㈜의 지분(총 70.1% 중 45.1%)도 코레일에 넘길 예정이다. 드림허브 지분 25%를 갖고 있는 1대 주주 코레일이 최근 롯데관광개발 등 29개 민간 출자사에 ▶자본금 유상증자(1조→5조원) ▶롯데관광개발의 경영권 반납 ▶단계적 개발 등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다른 민간 출자사도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어 코레일의 요구를 모두 수용키로 합의했다. 드림허브는 오는 12일까지 59억원의 금융이자를 내지 못하면 부도나는데 수중에 쥔 돈은 수억원 정도다. 하지만 당장 돈 나올 구석은 코레일밖에 없다. 이런 절박함이 롯데관광개발 등 민간 출자사를 압박한 것이다.



 그러나 코레일이 또다시 입장을 바꿔 이달 부도 위기를 면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코레일이 민간 출자사가 유상증자를 받아들이면 긴급 지원하겠다던 랜드마크 빌딩 선매입 계약금 4150억원 지원 시점을 유상증자 뒤로 미룬 것이다.



 코레일은 이날 드림허브 이사회가 끝난 뒤 보도자료를 내고 “민간 출자사의 유상증자가 선행돼야 긴급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상증자를 받아들이면 긴급자금을 지원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민간 출자사 관계자는 “당장 부도를 피하기 위해 롯데관광개발 등 29개 민간 출자사가 양보한 것인데 말을 바꾼 것은 출자사를 기만하는 행위”라며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코레일은 그러나 “협력한다는 차원의 구두 약속을 더는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드림허브가 부도를 면하기 위해서는 12일까지 어떤 식으로든 유상증자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민간 출자사가 감당해야 할 유상증자 규모가 1조4000억원에 이르기 때문이다. 시간도 문제지만 이 정도 규모의 유상증자를 할 민간 출자사도 마땅치 않다.



 출자사들의 자금 여력이나 경기 상황을 감안하면 유상증자에 나설 수 있는 곳은 현재로서는 삼성물산뿐이다. 그러나 삼성물산은 28일 “유상증자는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문제”라며 “유상증자를 하더라도 (출자사) 모두가 책임을 나눠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12일까지 유상증자를 할 수도 없지만 혼자 위험을 떠안지 않겠다는 얘기다. 삼성물산이 유상증자에 나서지 않으면 드림허브는 새 투자자를 찾아야 한다.



 투자자가 나타난다고 해도 시간이 없다. 드림허브 관계자는 “초일류 기업이라도 단 며칠 만에 1조원대의 투자를 선뜻 결정할 수 있는 곳은 없을 것”이라며 “코레일이 뜻을 굽히지 않으면 사업은 파산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