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강산 진경산수화 등 겸재 화첩 ‘보물’ 지정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에 담긴 정선의 그림 ‘염계상련(濂溪賞蓮)’. [사진 문화재청]
겸재(謙齋) 정선(1676~1759)의 금강산 진경산수화 등이 담긴 화첩(畵帖)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28일 겸재의 작품을 모은 ‘정선필 해악팔경(鄭敾筆 海嶽八景) 및 송유팔현도(宋儒八賢圖) 화첩’ 과 경북 경주 불국사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 및 사천왕 벽화, 경기 남양주 흥국사 소조석가여래삼존좌상(塑造釋迦如來三尊坐像) 및 16나한상(羅漢像) 등 3점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보물 제1796호로 지정된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은 정선이 1740년대 후반에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금강산 진경산수화와 중국 송대 유학자 8명의 고사인물화(故事人物畵·유명인의 일화를 소재로 한 인물화)를 첩으로 엮은 것이다. 보물 제1797호 ‘불국사 영산회상도 및 사천왕 벽화’는 18세기 중후반 경상도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던 화승(畵僧)들이 제작한 불화로, 영조의 딸인 화완옹주가 시주해 제작됐다.



 문화재청은 또 경남 합천 해인사 지장시왕도(地藏十王圖)와 전남 보성 대원사 지장보살도(地藏菩薩圖), 대구 보성선원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木造釋迦如來三尊坐像) 등 불교 문화재 4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이영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