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대통령 조카' 은지원, 이혼한 이유보니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5촌 조카인 가수 겸 방송인 은지원(35)이 결혼 2년여 만에 파경을 맞은 사실이 28일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고 스타뉴스가 전했다.



스타뉴스에 따르면 은지원 소속사인 GYM엔터테인먼트는 28일 오후 “은지원과 부인 이모씨는 성격 차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다 지난해 8월 합의 이혼, 새 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은지원은 2010년 4월 미국 하와이에서 2세 연상의 첫사랑 이모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은지원의 전 부인인 이씨는 축구스타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씨의 친언니이기도 하다.



다음은 은지원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





은지원 소속사 GY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2010년 4월 하와이에서 결혼한 은지원은 부인 이모 씨와 지난해(2012년) 8월 합의 이혼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성격 차이로 인해 서로간의 적응에 어려움을 겪다가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각자 원하는 길로 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일반인인 이 씨의 사생활이 지켜질 수 있도록 이혼 당시 사실을 굳이 공표하지 않았습니다. 이혼 사실이 공개된 지금도 이씨의 일상생활이 평소와 다름없이 유지될 수 있도록 관심이 증폭되거나 지속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혼 후 부모님과 잠시 함께 지냈던 은지원은 최근 다시 독립해 방송 활동과 향후 발표할 새 음악 준비에 몰두하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