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행·정수장학회 연계” 가능성 제기

민주통합당 배재정 의원이 27일 김행 청와대 대변인과 정수장학회의 연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사자 “사실 무근”

 부산일보 출신인 배 의원은 이날 오전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부회장으로 있는 위키트리는 최필립 전 정수장학회 이사장의 지시로 2008년 부산일보가 주도해 만든 소셜 전문회사”라며 “위키트리 대표인 공훈의씨는 잠시였지만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홍보미디어 전략기획단장에 임명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김 대변인은 지난해 가을 최 전 이사장과 이진숙 MBC 본부장이 만났다는 기사가 나온 후 이창원 정수장학회 사무처장과도 통화했다”며 “이번 대변인 임명으로 김씨가 대선 과정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최 전 이사장과 이 본부장이 만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전혀 사실무근이고 소설”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속보로 박근혜 당시 후보가 정수장학회 관련 입장을 발표한다는 기사를 봤다”며 “이후 내용이 궁금해 안면이 있는 이창원 정수장학회 사무처장에게 전화를 해 1~2분 통화한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최필립 이사장이 사퇴하느냐고 물어보니 전혀 아는 바 없다고 한 게 전부”라며 “최근 1년간 통화내용을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위키트리 공훈의 대표도 “위키트리는 순전히 나의 구상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매체”라며 “2011년 부산일보의 노사분규가 경영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이듬해 1월 부산일보에 투자 금액과 이자를 지급하고 보유지분 전부를 인수해 관계를 정리했다”고 말했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