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노 주류 퇴진론에 친노“뜬금없이 누굴 퇴진…”

민주통합당에서 ‘친노 주류 퇴진론’[중앙일보 2월 27일자 1면] 이 공론화되고 있다. 민주당 대선평가위원장인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는 27일 한국선거학회와 대선평가위원회가 공동으로 연 토론회에서 “대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세력이 자숙하고 퇴진해야 한다”며 “민주당을 병들게 한 집단적 무책임성, 패권적·분열적 체질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선평가 토론회

 한 교수의 원고는 대선평가위에서 3월 말 공개할 대선평가보고서의 요약본이나 다름없는 내용이다. 한 교수는 대선평가보고서에 “지난해 총선 이후 당권을 계속 장악한 세력이 어떤 과오를 범했는지, 문재인 후보의 선대위가 당에 어떤 해악을 미쳤는지, 이른바 비주류 세력은 당의 발전을 어떻게 저해했는지 등을 담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토론회에 앞서 본지와의 통화에서 “친노라는 표현은 모호한 만큼 나는 쓰지 않는다”라면서도 “(당을 장악한 세력의 퇴진이라는) 그 방향으로 가야지 민주당이 산다”고 주장했다.



 친노 주류는 공식적으론 대응을 피했지만 불쾌한 기색이었다. 익명을 원한 한 친노 의원은 “대선 패배에 책임이 있는 세력이 물러나라고 하는데 지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람이 있는가”라고 반발했다. 범친노로 분류되는 재선 의원은 “뜬금없이 갑자기 퇴진이라니, 무슨 논리로 누구를 퇴진하라는지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한 초선 의원은 “대선 패인의 진단은 객관적·과학적으로 해야 하는데 ‘친노 퇴진’ 같은 주관적인 얘기는 공감을 얻기 어려운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전 후보 측은 언급을 삼갔다. 한 측근 인사는 “뭐라 얘기할 사안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반면 비주류 의원들에선 “한상진 위원장이 제대로 짚었다. 친노의 배타성이 대선에서 총력 체제를 만드는 데 장애가 된 것”이라거나 “ 전쟁에서 졌으면 책임 있는 지휘관들이 물러나야 하는 게 당연하다”는 말들이 이어졌다. 현재 주류와 비주류는 5월 전당대회를 목표로 당권을 장악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3월 중 귀국할 것으로 보이는 ‘안철수의 생각’도 민주당 당권 경쟁의 변수로 꼽히고 있다.



채병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