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자장면 입안 가득… 이게 사람 사는 맛”

“아내와 함께 자장면과 탕수육으로 시장기를 달랬습니다. 후루룩 한 젓가락 입안 가득 넣어 먹다 보니 이게 사람 사는 맛이지 하는 생각이 절로 들어 함께 쳐다보며 웃었습니다.”



페이스북에 일반인 돌아온 소회

 이명박(얼굴)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이틀째인 27일 오전 7시20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온 소회를 밝혔다. 이 대통령은 “정말 오랜만에 옛집에 돌아왔다. 어제부터 서재 정리를 시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삿짐 상자에서 꺼낸 책을 한 권 한 권 펼치며 책장에 꽂다 보니 책 속에 담긴 추억이 새삼스럽다. 그렇게 한나절을 후딱 보냈다”고 적었다. 글 끝에 ‘^( ^’란 이모티콘도 붙였다.



 이명박계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도 지난 26일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를 방문한 얘기를 페이스북에 썼다. “5년 만에 다시 먹는 김 할머니(김윤옥 여사) 떡국 두 그릇을 비웠다. 청와대에서 물러난 적적함? 그런 건 아예 찾아볼 수 없는 집안 풍경이다. 보는 사람들 마음이 푸근하고 따스했다”는 내용이었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