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안·백내장, 특수렌즈 수술 한번으로 해결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대표원장(왼쪽)이 노안과 백내장을 동시에 치료하는 특수렌즈 수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아이러브안과]
40대 이후 눈에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바로 노안과 백내장이다. 두 가지 문제가 동시에 나타나기도 한다. 노안이 있으면 글씨 등 가까운 사물이 잘 안 보인다. 백내장은 시야를 뿌옇게 만들어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특히 이 같은 눈 문제는 계단 등에서 심각한 낙상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 노안과 백내장을 한 번에 해결하는 첨단 치료를 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바로 ‘특수렌즈 노안수술’이다. 특수렌즈 수술의 성공은 의료진의 섬세한 손기술과 풍부한 경험에 달렸다. 아이러브 안과는 국내에서 특수렌즈 노안수술을 선도하는 대표 의료기관이다. 국제노안연구소를 운영하며 세계적으로도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아이러브안과, 세계서도 실력 인정

노화된 수정체 제거 후 특수렌즈 삽입



노안과 백내장은 모두 눈의 수정체가 노화해 발생한다. 수정체는 카메라의 렌즈에 해당한다. 나이가 들며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주변 근육의 탄력이 떨어지면 노안이 온다. 수정체가 뿌옇게 혼탁해지면 백내장이다.



최근까지 노안의 해결법은 돋보기 안경이었다. 백내장은 하얗게 변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넣었다. 하지만 두 방법 모두 한계점이 있다. 돋보기는 필요할 때마다 착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랐다. 인공수정체는 시야를 맑게 하지만 노안 문제는 해결하지 못했다.



 최근 한 번의 수술로 노안과 백내장을 깨끗하게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바로 ‘특수렌즈 노안수술’이다. 노화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교정용 특수렌즈를 삽입하는 방법이다.



 아이러브안과는 국내에서 특수렌즈 노안수술 경험이 가장 많다. 아이러브안과 국제노안연구소 박영순 소장(대표원장)은 특수렌즈 노안수술을 4000안 넘게 집도했다.



 특수렌즈에는 첨단 광학기술이 적용됐다. 렌즈 하나로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모두 잘 볼 수 있어 노안을 근본적으로 해결한다.



특수렌즈는 인체 친화적인 아크리소프 재질로 만든다. 불편함과 이물감이 없고 안전하다. 시력교정 효과도 반영구적으로 지속된다. 이런 특징을 인정받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고 유럽 CE인증을 획득했다. 박영순 소장은 “특수렌즈 노안수술은 5m 이상 원거리, 1m 내외의 중간거리, 30㎝의 근거리 등 모든 거리의 시력을 개선한다. 독서를 하고 컴퓨터를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원거리·근거리 시력 동시에 회복



특수렌즈 노안수술이 주목 받는 이유는 노안은 물론 백내장까지 동시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평 아이러브안과 윤주원 원장은 “기존 인공수정체를 이용한 백내장 수술은 치료 후에도 가까운 글씨를 보기 위해 환자의 90%가 돋보기 안경을 착용했다”며 “특수렌즈를 넣으면 노안과 백내장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수렌즈로 노안과 백내장을 초기에 치료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윤 원장은 “아이러브 안과 국제노안연구소가 2010~2011년 백내장 수술을 받은 환자의 1008안을 분석한 결과 40, 50대가 46%를 차지했다”며 “백내장 수술시기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력교정술인 라식을 받았던 사람도 특수렌즈 노안수술이 가능하다. 박영순 소장은 “라식은 각막을 교정하고 특수렌즈 노안수술은 눈 속의 수정체를 교체한다”며 “두 치료법은 수술 부위와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라식수술 후에도 노안수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이러브안과는 2010년 호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백내장 및 굴절학회(APACRS)에서 1~16년 전 라식수술을 받은 뒤 노안이 온 환자 17명에게 적용한 특수렌즈 노안수술 결과를 발표했다. 6개월간 관찰한 결과 원거리·근거리 시력이 동시에 회복됐다.



아이러브안과 ‘안경 없는 세상’ 슬로건



아이러브안과의 슬로건은 ‘안경 없는 세상’이다. 노안수술·시력교정술이 전문이다. 2005년에는 국제노안연구소를 설립하고 노안 연구에 매진, 이 분야의 전문성을 키웠다. 연구소에선 개인 시력에 따른 노안수술법을 연구해 독보적인 노안수술 시스템을 구축했다.



 국제노안연구소의 연구를 기반으로 개설한 아이러브안과 ‘예스(YESS)노안수술센터’는 환자의 시력에 따른 맞춤 노안수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치료하는 특수렌즈 노안수술, 각막을 레이저로 깎아서 교정하는 레이저 노안수술 등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수술을 제공한다.



 아이러브안과의 특수렌즈 노안수술 등 오랜 수술 경험과 노하우는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세계학회에서 다양한 노안수술 임상결과 논문을 발표하며 주목 받았다.



 박영순 소장은 노안수술의 기술과 시술 성적 향상을 위해 지난해 11월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안과병원을 방문했다. 박 소장은 이곳의 아우파트 병원장 등 세계적인 안과 석학과 노안수술 기술협력 교류를 논의했다.



황운하 기자





[인터뷰] 박영순 아이러브안과 원장



-어떤 사람이 특수렌즈 노안수술을 받나.



 “50, 60대 주부가 가장 많다. 미용으로도 좋기 때문이다. 최근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종교인, 유명 연예인, 공무원 등 다양한 계층에서 노안수술을 받고 있다.”



-꼭 두 눈을 다 수술 받아야 하나.



 “젊었을 때 시력이 좋았던 사람은 한쪽 눈만 수술해도 효과가 좋다. 최근 수술 받은 환자들은 한쪽 눈 노안수술로도 생활의 불편함이 없다고 말한다.”



-수술 후 만족도는.



 “노안수술을 받은 환자를 조사한 결과 93%가 삶의 질이 개선됐다고 답했다. 수술 후 바로 시야가 환해지고 작은 글씨까지 선명하게 보인다며 만족해한다. 활력과 자신감도 회복했다고 말한다.”



-수술 후 일상생활과 시력이 떨어질 가능성은.



 “수술 다음날부터 신문이나 책을 또렷하게 읽을 수 있다. 화장·목욕·회사업무 같은 일상생활도 지장이 없다. 골프 라운딩도 나갈 수 있다. 특히 특수렌즈 노안수술의 교정 효과는 반영구적이다. 다시 백내장이 생기거나 시력이 떨어져 돋보기를 쓰는 경우는 없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