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男女, 모텔 욕실서 서로 껴안은 채…

전남 나주의 한 모텔에서 20대 남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 30분쯤 전남 나주시 송월동의 한 모텔 객실에서 노모(22)씨와 오모(25·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모텔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모텔 주인은 경찰에서 “두 사람이 어제 오후 11시쯤 투숙했으나 점심 때가 넘어서도 인기척이 없어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과 경기도 안양에서 각각 거주하는 노씨와 오씨는 객실 욕실안에서 서로 껴안은 채 숨져 있었고 욕실 바닥에는 번개탄 4개를 피운 흔적이 확인됐다.



경찰은 객실의 문틈을 테이프로 모두 막고 번개탄을 피운 것으로 미뤄 두 사람이 동반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유족을 찾아 연락을 취하는 한편 두 사람의 관계 등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