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보 정확도 높인 ‘기상청 히딩크’ 퇴임

‘기상청의 히딩크’로 불린 케네스 크로퍼드(69·사진) 기상청 기상선진화추진단장이 28일 이임식을 가진 뒤 한국을 떠난다. 그는 2009년 8월부터 3년 6개월간 재임하면서 국방부(공군)·국토해양부 등 여러 부처가 따로 운영하던 기상 레이더를 통합 운영하는 체제로 바꿨다. 또 예보관의 위험기상 대응능력 강화와 국가기후자료센터 설립 등 ‘기상선진화 12개 과제’의 세부 추진 계획도 수립했다. 덕분에 기상청의 48시간 이내 단기예보 정확도는 2008년 88.3%에서 지난해 92.1%로 높아졌다. 크로퍼드 단장은 “한국은 영토는 작지만 지형이 매우 복잡하고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예보하기가 어려운 곳”이라며 “ 예보가 빗나가더라도 비난보다는 미래지향적인 비판이 나왔으면 한다”고 밝혔다. 



크로퍼드 기상선진화단장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