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한 교회오빠와 동생" 정경호-수영 열애설 일축

배우 정경호(30)와 소녀시대의 수영(24)이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오전 정경호와 수영이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정경호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두 사람이 평소 친한 사이인 것은 맞지만 친한 오빠와 동생 사이지 그 이상은 아니다”라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소녀시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교회모임에서 알게 돼 친하게 지내는 선후배 사이다”라고 밝혔다.



정경호는 지난해 전역 후 배우 하정우의 감독 데뷔작 영화 ‘롤러코스터’ 주연을 맡아 촬영을 마쳤다. JTBC 주말극 '무자식 상팔자'를 연출하고 있는 정을영 PD의 아들로 유명하다.



최근 소녀시대 정규 4집으로 활동한 수영은 SBS ‘한밤의 TV 연예’ 진행자로도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