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고생들 괴롭히던 '바바리맨', 초등학교로 가는 이유?

"바바리맨, 이제 초등학교까지 진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범죄 예방 토크쇼 '우리는 형사다'에서는 일상에서 흔히 발생하는 경범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지방경찰청 김수진 형사는 "일명 '바바리맨'은 가려야 할 부분을 노출시켜 부끄러움이나 불쾌감을 주기 때문에 '과다노출'로 처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형사는 "음란물 등에 노출된 중고교생이 바바리맨에 놀라지 않자 이젠 초등학생들이 표적이 됐다"며 우려를 표했다. 만약 바바리맨을 만났다면 무표정을 유지한 채 안전한 장소로 이동 후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길거리 강제 포교, 연인 사이의 과도한 스킨십, 무리한 제품 교환 요구 등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경범죄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방송뉴스팀 조은미 기자 eunmic@joongang.co.kr

관련기사

'도를 아십니까' 길거리 강제 포교, 경찰에 신고하면…"아이 데리고 집 나갈래!" 엄지원 도발에 살벌 대치전'썰전' 박지윤,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 강용석과 만나자…김정민 "내 이름으로 나간 음란 동영상 때문에…"'가시꽃' 장신영, 치밀한 복수 준비 착착…시청률 '쑥쑥'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