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당선인은 외로운 사람 요즘은 주변에 인재 늘어 다행”

김용준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장(75·사진)은 23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끝까지 총리 후보직 사퇴를 말렸지만 스스로 사퇴를 단행했다”며 “박 당선인은 주변에 믿을 사람이 많지 않은 외로운 사람이나, 요즘 주변에 인재가 늘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인수위 중책 마친 김용준 위원장

48일간의 인수위원장직 업무를 마친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중앙SUNDAY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밝힌 소회다. 그러면서 “박 당선인은 능력과 전문성에 앞서 믿을 수 있는 사람인지를 따져 인사를 하는 것 같다. 청와대와 장관 인사에 특정 대학 출신이 많은 현상은 그런 과정에서 우연히 나온 결과며 앞으로 국세청장을 비롯한 차관급 인사에선 탕평책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릴 적 앓은 소아마비를 극복하고 대법관과 헌법재판소장을 지내 ‘인간 승리’의 귀감으로 불려온 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11일 박근혜 후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시작으로 지난해 12월 27일엔 대통령직인수위원장, 지난달 24일엔 총리 후보에 연달아 발탁됐다.

하지만 두 아들의 병역 면제와 재산 증식 논란 등으로 닷새 만에 후보직을 사퇴한 뒤 인수위원장 업무에 전념해 왔다. 김 위원장은 “처음 총리직 제의를 받았을 때 두 아들의 병역 면제 사실을 알리며 고사했지만 박 당선인의 뜻이 굳어 수락할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총리는 애초부터 할 뜻이 없었기에 받아들이지 말았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앞서 김 전 위원장이 이끌어 온 대통령직 인수위는 박근혜 정부의 5대 국정목표와 21대 국정전략, 140대 국정과제를 제시하고 지난 22일 해단식을 했다. 인수위는 ▶ 정부 조직개편 ▶ 내각과 청와대 인선 ▶ 국정과제 설정 등의 성과를 거뒀다. 청와대 참모진 6명과 부처 장관 7명에 인수위 출신이 등용돼 ‘박근혜 친정체제’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수위가 ‘정권 인수 종료’를 선언함에 따라 박 당선인은 25일 0시부터 대통령의 모든 법적 권한을 공식 이양받고 직무수행에 들어간다.

-선대위와 인수위원장을 하며 지켜본 박 당선인은 어떤 사람인가.
“아주 상식적인 분이다. ‘이건 이렇다’고 설명하면 ‘아, 그렇죠!’ 하고 금방 이해한다. 그리고 예의가 정말 바르다. 하루에 서너 번 넘게 통화하는데 그때마다 ‘위원장님이세요? 저 박근혭니다’ 하고 인사한다. ‘당선인인데요’라고 할 수도 있는데, 그렇게 예를 갖추기가 쉽지 않다. 또 외로운 사람이다. 나는 박 당선인과 아무 연고도 없는 사람이다. 시상식 같은 데서 두 번 만난 게 전부다. 그런 나를 신뢰해 선대위원장과 인수위원장에 임명하고 총리로까지 쓰려 했다. 이런 걸 보면 주변에 믿을 사람이 많지 않은 것 같다. 이 분이 외롭다고 보는 이유다. 하지만 요즘은 주변에 인재가 많아진 것 같아 다행이다. 박근혜 정부가 잘돼야 한다. 그래야 국민도, 나라도 잘 살지… 한 가지 걱정되는 건 이분이 워낙 열심히 일해 밤에는 집에서 스트레스라도 풀어야 하는데, 그게 없다는 거다.”

-당선인의 고위직 인사가 성균관대 출신에 편중됐다든지, 탕평 의지가 안 보인다는 비판이 나온다.
“당선인이 능력이나 전문성 위주로 인사를 한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엔 믿을 수 있는 사람이냐를 더 따지는 것 같다. 당선인에게 무슨 ‘인사 비선(秘線)’이 있는지 모르지만 대부분의 인사는 그분이 하시고, 가끔 법조인 인사에 대해선 내게 물어보았다. 첫째로 겸손하냐, 둘째로 믿을 수 있는 사람이냐를 물어보더라. ‘성균관대에 몰렸다’는 비판은 믿을 수 있는 사람인지를 따지면서 인사하다 보니 우연히 그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 하지만 국세청장 등 청장이나 차관 인사 땐 탕평책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인수위원장을 마친 심정과 앞으로의 계획은.
“한마디로 ‘야! 시원하다’다. 원래 일해 온 법무법인으로 돌아가서 계속 일할 것이다.”
▶3p에 계속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