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新재형저축은 필수 … 그림 그리고, 쪼개고, 잘라라

중견기업 임원 이모(53)씨는 최근 ‘재형저축’이라는 단어를 듣고 감회에 잠겼다. 1985년 입사한 그는 재형저축을 ‘내 집 마련을 위한 동아줄’처럼 기억한다. “허리띠를 조르고 졸라 재형저축을 한도까지 부었다. 만기가 되면 그 돈으로 아파트를 청약하는 게 직장인들의 꿈이었다”고 말한다. 실제로 돈은 쑥쑥 불었다. 그가 입사하던 해, 3년 만기 재형저축 상품 금리는 연 16.2%. 기본금리 연 10%에 한국은행의 저축 장려금이 6.2%포인트 붙어서다. 근로소득세 세액 공제도 포함해서다. 복리로 계산하면 5년 만에 원금이 두 배 이상(211.9%)으로 불어날 정도의 고금리다. 그는 “투자신탁회사에서 운영하는 근로자증권저축도 주식 활황을 타고 수익률이 좋았다. 열심히 저축만 하면 돈이 불어난다는 희망이 있던 시대였다”고 돌아봤다.

새내기 직장인 재테크 어떻게?

한동안 중단됐던 재형저축이 다시 부활한 올해, 이씨의 딸이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딸에게 “다음달 재형저축이 출시되면 한도까지 채워 가입하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예전처럼 혜택이 크지 않다. 그는 “연 4% 금리에 비과세 혜택만으로 ‘재산형성저축’이라고 부를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요즘 젊은이들은 어떻게 돈을 불릴 수 있을지 생각하면 갑갑하다”고 말했다.

얼마 쓸지 정하기 전에 모으는 게 우선
전문가들은 새내기 직장인들에게 “우선 인생 그래프부터 그리라”고 입을 모은다. 저축의 기본은 소비를 줄이는 것이다. 얼마를 쓸지 정하기 전에 얼마를 모아야 할지 따져보는 게 먼저다. 이때 필요한 것이 장기ㆍ중기ㆍ단기 자금 수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생 그래프다. 그래프에 결혼, 내 집 마련, 자녀 대학 입학같이 목돈 들어갈 일을 빼곡히 쓴다. 각각의 일에 돈이 얼마나 들어갈지, 그 돈을 어떤 방식으로 모을지도 아래에 표기한다. 이렇게 하면 지금부터 얼마나 저축해야 하는지 파악할 수 있다. 저축을 해야 할 액수가 정해지면 월급을 받자마자 그 돈은 떼어 바로 저축하고 나머지로 생활하라는 게 전문가의 조언이다. 이은정 하나은행 도곡센터 골드PB팀장은 “저축은 목적이 중요한데 생각 없이 상품을 가입해 놓고 중간에 목돈이 필요하다며 해지하면 곤란하다”며 “장기 자금이면 장기 저축성보험 같은 비과세 상품을, 단기는 수시입출금식 머니마켓펀드(MMF) 상품을 활용하는 식으로 용도를 구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 달에 얼마를 모아야 할지, 얼마를 쓰면 될지 대충 나왔다면 주머니(통장)를 쪼갠다. 용도에 맞게 현금을 분산 관리하라는 것이다. 월급 통장과 별도로 생활비를 지출할 통장, 저축용 통장, 비상자금 통장을 만든다. 생활비 통장에는 한 달 꼭 지출할 돈만 넣어두고 계획에 맞게 소비하고 있는지를 따져본다. 급하게 목돈 쓸 일이 생겼을 때 금융상품을 중도 해지하는 일이 없도록 비상 자금 통장에 어느 정도의 목돈을 넣어둔다.

신용카드를 자르라는 조언도 여러 전문가에게서 나왔다. 김현용 한국재무설계 팀장은 “재테크의 가장 큰 적이 신용카드”라고 말한다. 그는 “10만원을 카드로 결제하는 건 아무 느낌이 없겠지만 현찰을 세어서 건네면 ‘큰돈을 썼다’는 생각이 든다”며 “저축을 위해 신용카드는 잘라 버리라”고 조언했다.

‘100-나이’ 옛말, 차곡차곡 모아라
90년대만 해도 “젊을수록 주식 같은 위험자산에 투자하라”는 조언이 불문율이었다. ‘100-나이’ 공식도 이때 나왔다. 25세라면 전체 자산의 75(100-25)%는 주식 등 위험자산에 공격적으로 투자하라는 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주식시장의 불안이 계속되며 전문가의 조언도 달라졌다. 요즘 일부 전문가는 “젊을수록 오히려 안정적으로 자산을 모아도 괜찮다”고 말한다. 김민주 이트레이드증권 분당지점 PB는 “사회 초년생에겐 시간이라는 무기가 있다. 은퇴 시점까지 시간이 충분하니 복리와 비과세 상품으로 굴려도 자산을 꽤 불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의미에서 다음달 출시되는 재형저축은 전문가의 추천 1순위 상품이다. 은행권 재형저축 상품은 대개 연 4% 안팎의 금리를 내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연 3% 안팎에 불과한 정기적금 금리와 비교하면 훨씬 높은 데다 15.4%의 이자세를 한 푼도 낼 필요가 없다. 시중은행 고위 관계자는 “새내기 직장인이 재형저축을 가입하다 급여 통장까지 함께 만들 가능성이 커 은행들이 적극 유치에 나설 것”이라며 “재형저축을 가입하는 새내기라면 성실하게 돈을 모으는 우수 고객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자산운용사가 출시하는 재형저축 펀드는 비과세 혜택은 같지만 수익률은 들쑥날쑥할 것으로 보인다. 운용 성과가 좋으면 은행 상품보다 훨씬 수익률이 높을 수 있지만 원금 손실의 위험도 있다.

김정남 우리투자증권 100세시대컨설팅부 연구위원은 “앞으로 비과세 상품이 점점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가입할 수 있는 비과세 상품은 가급적 다 가입해 놓는 게 좋다”고 말했다. 재형저축은 물론이고 새마을금고ㆍ신협 등 서민금융기관에서 가입할 수 있는 세금우대저축(이자소득에 1.4%만 과세, 한도 3000만원)과 이자소득에 대해 9.5%만 과세하는 세금우대종합저축(한도 1000만원)을 최대한 활용하라는 것이다. 김 위원은 “재형저축은 만기가 7년 이상으로 길고 중간에 해지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없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정민 우리은행 투체어스 잠실센터 PB팀장은 최근 젊은 재테크족 사이에서 ‘풍차 적금’이 유행한다고 소개했다. 매달 은행을 찾아 새 적금 통장을 하나씩 만든다. 적금 통장이 풍차처럼 돌며 1년 뒤면 매달 적금 만기가 돌아온다. 김 팀장은 “수입이 넉넉한 의사나 전문직도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습관이 없으면 ‘돈이 어디 갔는지 모르게 다 없어졌다’고들 한다”며 “매달 적금 타는 기쁨을 맛보면 돈 모으는 재미가 쏠쏠해진다”고 말했다.

빠를수록 유리한 노후 대비
사회생활을 시작하자마자 은퇴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는 것도 공통된 조언이다. 노후 대비는 일찍 시작할수록 부담이 없어서다. 은퇴 시점을 60세로 잡고 그때까지 10억원 마련을 목표로 잡아 보자. 연 7% 수익률을 복리로 거둔다고 가정하면 20세라면 월 38만원씩을 모으면 되지만 40세는 월 191만원을 적립해야 한다.

연금저축은 소득공제를 받으면서 노후를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새내기 직장인이 꼭 가입해야 할 금융상품이다. 연 400만원까지 소득공제가 보장된 연금저축은 최근 신용카드 사용액에 대한 소득공제 인정분이 줄면서 가입 열기가 더 뜨겁다.

입사와 함께 금융회사를 찾아 ‘재테크 멘토’를 한 명 정해놓으라고 충고하는 전문가도 많다. 무작정 지점 많은 은행이나 가까운 은행을 찾아 월급통장을 만들지 말고 멘토 역할을 해줄 만한 직원이 있는 곳에서 거래를 시작하라는 것이다. 이은정 팀장은 “신뢰할 수 있는 멘토를 만나기까지 발품을 팔아 여러 금융회사의 상담을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