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체 합성 된 '위안부 소녀상' 비하 사진…시민들 '분노'

[앵커]



일본군에 끌려가 삶을 유린당한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소녀상이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있는데요. 일본 우익의 만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 소녀상을 모욕하는 합성 사진까지 유포됐습니다.



성화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입에는 담배를 물고, 속옷에 지폐가 끼워져 있는 위안부 소녀상.



위안부 소녀상의 얼굴에 성인잡지 모델의 몸을 합성한 것인데 극우 일본인이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은 분노합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자 : 심심하면 장난으로 하는 거예요. 하다가 하다가 안 되니까 별 짓을 다 하고 있는 거예요. 그런 인간을 인간이라고 상대를 하겠어요.]



시민들은 이런 만행에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박태웅/서울 우면동 : 단호하게 국가적인 차원에서 (항의)해야 하지 않을까.]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으로 반일 감정은 극으로 치닫는 상황.



[전모 씨 : 아~ 일본 물러나라!]



어제 저녁 9시쯤에는 한 남성이 인분이 든 오물통을 일본대사관 앞에 투척하는 소동도 벌어졌습니다.



말뚝 테러에 이어 사진 테러까지, 위안부 할머니들의 시련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들의 한을 달래기 위한 전시회가 마련됐습니다.



수요집회에 참가했던 고등학생들의 작품이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위안부 소녀상 비하 합성사진에 누리꾼 '분노'가수 김장훈 '다케시마의 날' 항의하며~"한일, 위안부문제 합의 직전까지 갔었다""위안부는 매춘부" 뻔뻔한 말뚝테러범, 한국서 재판 받는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