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일, 독도 영유권 주장 무의미”

일본 시마네현 주최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강행된 22일 독도사수연합회 회원들이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다케시마의 날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집회 참가자가 가져온 욱일승천기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얼굴과 함께 ‘소일본제국’이라고 쓰여 있다. [안성식 기자]


일본이 22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붙인 독도의 이름)의 날’ 행사를 강행하자 외교통상부는 “강력히 항의한다. 무의미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는 성명을 냈다.

전국에서 시마네현 행사 규탄
박근혜 “독도 수호” 해군에 당부
김장훈 “다케시마 말장난 말라”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일본 시마네(島根)현은 독도의 날 조례를 즉각 철폐하고,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명백한 우리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하고 무의미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해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의지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준용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은 이날 오후 3시30분 구라이 다케시 주한 일본 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불러 이런 내용을 담은 항의 외교 문서를 전달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내각부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정무관을 이날 행사에 파견한 것을 문제 삼았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사태를 엄중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1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 땐 성명보다 낮은 수준인 대변인 논평을 발표했다”며 “외교부가 성명을 내 항의한 건 처음”이라고 했다. 정부는 지난해엔 공식 대응을 하지 않았다.



22일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정부 대표로 참석한 내각부 시마지리 아이코 영토문제 담당 정무관(차관보급)이 인사말 도중 “다케시마는 명백한 일본 영토”라고 강조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차남이자 자민당 청년국장인 고이즈미 신지로 의원. [마쓰에(시마네현) 로이터=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정호성 해군작전사령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방한계선(NLL) 수호를 위해 만전을 기해주시라”며 “이어도와 독도 수호를 위해서도 철저하게 경계해주시라”고 당부했다고 박선규 당선인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독도는 어떤 경우에도, 또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영토라고 하는 것이 당선인의 확고한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곳곳에서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독도 수호 운동에 앞장서온 가수 김장훈(46)씨는 오전 11시부터 두 시간 동안 서울 미근동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의 박기태(40) 단장, 일본의 호사카 유지(保坂祐二·57) 세종대 교수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주 독도 관련 홍보활동 등의 공로로 정부로부터 나란히 훈장 및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김씨는 “한국 대통령 취임 3일 전 (일본의) 차관보급 간부가 가는데 중앙정부 행사가 아니라고 부정하는 것은 조삼모사(朝三暮四)이자 말장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3·1절 독도사진독립운동’ 캠페인을 제안했다. 다음달 1일까지 “1000만 명의 한국인이, 나아가 1억 명의 외국인 친구들이 독도 사진을 휴대전화 바탕화면으로 바꾸자”는 거였다. 이 캠페인에는 ‘트위터 대통령’으로 불리는 작가 이외수(67)씨도 동참했다.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독도의병대 회원 등 100여 명이 모여 릴레이 기자회견을 했다. 오전 10시30분 독도의병대가 주최한 ‘일본 독도의 날’ 철회 요청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후 1시 나라(독도)살리기운동본부의 ‘일본 억지 독도의 날’ 규탄대회, 2시 독도NGO포럼의 성명서 낭독이 이어졌다. 오전 11시35분쯤 역사어린이합창단이 ‘위 러브 피스’를 부르는 도중 개인 자격으로 참여한 전모(55)씨가 행사장에 난입해 커터칼로 자해를 시도해 소동이 일었다.



 나라(독도)살리기국민운동본부 회원 등 200여 명은 “시마네현 독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하라” “내각관방 독도 전담부서 설치를 즉각 철회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독도NGO포럼은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일본의 그 어떠한 형태의 시도에 대해서도 즉각 시정하라”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독도가 속해 있는 경상북도에서도 성토 열기가 뜨거웠다. 포항시청 앞에 모인 포항 독도평화 로타리클럽 회원 등 시민 1000여 명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훼손하는 일본의 반시대적 폭거”라고 비난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폐적 선동조치와 퇴행적 역사인식으로 점철된 일본의 영토 도발은 중대한 범죄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글=조현숙·민경원·정종문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