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생각은] 영화계에도 동반성장 정책 필요

새 정부의 영화 정책은 어떤 변화가 있게 될까. 요즘 영화계가 가장 궁금해하는 사안이다. 지난해 1000만 관객 영화가 두 편이나 나오고 한국영화 관객이 1억 명을 돌파했다. 영화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지는 추세에서 새 정부의 선택은 큰 주목을 받게 될 것이다.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서 새 정부의 화두 중 하나인 동반성장이 영화계에도 적용되길 바란다. 현재 영화 산업에는 성장만큼 그늘진 부분도 적지 않다. 대기업이 진출해 영역을 넓혀 나가는 과정에서 밀려난 사람도 많다. 투자·제작·배급 등 시장 전반을 대기업이 잠식하다 보니 영화인들은 뒤로 밀려나는 신세가 됐다. 개별 창작자들의 지원을 통한 창의적인 상업영화의 건강한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이는 장기적으로 투자주체인 대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영화계가 원하는 영화 정책이란 것이 크고 복잡하지 않다. 자유로운 창작 활동 여건을 마련해 주고 꾸준히 지원과 관심을 보여 주면 알아서 잘 굴러가는 게 영화계의 특징이다. 문화 예술이 자유로운 것을 좋아하다 보니 그 기질을 잘 존중해 주면 된다. 공정한 원칙 속에 기본적인 창작 여건이 보장되면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집중하는 게 영화계의 특성이다.



영화계에 젊은 세대와 노년 세대, 보수와 진보 간의 대립 구도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영화 발전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르지 않다. 프랑스의 드골 대통령이 반체제적 활동을 한 철학자 사르트르를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놔 둬. 그도 프랑스야”라고 했다는 말은 유명하다. 이처럼 한국영화의 관객이 늘고 세계적으로 위상이 커져 가고 있는 것에 영화인들 모두는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이를 더욱 지원하고 발전시켜야 하는 것은 국가적인 책임이다.



 영화산업의 기초가 되는 독립영화와 저예산 영화에 과감한 지원을 함으로써 더욱 창의적이고 유능한 현장 스태프들이 영화 현장을 떠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대기업 영역을 어느 정도 정비해 영화인들이 자존감을 갖고 일할 수 있는 풍토를 만들어 줘야 한다. 영화 영상산업이 함께 커갈 수 있도록 발전적인 정책의 제시도 중요하다.



김정진 서울 영상진흥위원회 위원, 영화감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