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장 1년 만에 중도 사퇴…청주상의 내분 수습 국면

지난해부터 내홍을 겪어온 청주상공회의소 오흥배(사진) 회장이 임기 2년을 남기고 중도하차했다.



사무처장과 회계 처리 업무 갈등
“20년 이어진 잘못된 관행 못 고쳐”

 오 회장은 21일 라마다플라자 청주호텔 우암홀에서 열린 청주상의 의원총회에서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뤄진 조직적인 잘못을 바로잡으려 했다”며 “그러나 개혁 노력이 벽에 부닥쳐 사퇴한다”고 밝혔다. 오 회장은 “50만원짜리 저녁을 먹고 100만원짜리 카드결제를 하는 관행이 20년 전부터 이어져 왔다”며 “이를 바로잡으려다 발목이 잡혔다”고 말했다. 그는 후임 회장에게 인수인계를 한 뒤 사임하기로 했다. 상임위원 17명과 감사 2명도 조만간 사퇴서를 내기로 했다.



 청주상의는 오 회장 사퇴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키로 했다. 비대위원장은 만장일치로 최연장자인 양근성(68) ㈜남청주가스 대표가 맡았다. 양 위원장은 내부 의원들로 비대위원을 구성해 후임 회장 선출 등 청주상의 정상화 업무를 이끌게 됐다. 양 위원장은 “청주상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청주상의 내분은 수습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대신정기화물자동차㈜ 오너인 오 회장은 지난해 3월 이태호 전 회장의 뒤를 이어 3년 임기의 청주상의 수장직에 올랐다.



 청주상의 내분은 지난해 촉발됐다. 14년간 장기 집권한 이태호 전 회장의 뒤를 이어 지난해 3월 청주상의 수장에 오른 오 회장은 한명수 사무처장과 업무처리 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 회장은 한 처장을 결국 직제에 없는 연구위원으로 인사 조치했다.



 이에 불복한 한 처장은 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및 부당전보 구제신청’을 내고 출근을 거부했다. 그는 노동위원회의 원직 복직 결정으로 지난달 원대복귀했다. 내분이 수그러드는가 싶던 청주상의는 최근 전자상거래지원센터(ECRC) 수익금 등 2억3000만원의 일반회계 누락, 이 전 회장 퇴임 후 출장여비 부당 지급, 개별사업비 집행과정에서의 영수증 미처리 등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내분 양상을 보였다.



 이를 놓고 상의 직원과 상의 회원들은 “내부에서 해결해도 될 일을 외부로 유출해 망신을 자처하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들은 오 회장을 문서 유출의 배후로 지목했다. 하지만 오 회장은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강하게 부인해 왔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