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장 40년 용인 한국민속촌의 재발견



아주 오랜만에 경기도 용인 한국민속촌을 찾았다.

커버스토리 - 대보름이 뭐하는 날? 궁금하면 민속촌



민속촌에 다시 눈길이 머문 건, 지난해 민속촌에서 열린 두 행사 때문이었다. 한밤에 민속촌을 돌며 귀신 체험을 하고, 500명이 어울려 ‘얼음 땡 놀이’를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민속촌에서 변화의 기미를 감지했다.



민속촌은 새마을운동의 와중에 탄생했다. 1970년대 전국의 기와집과 초가집이 헐릴 위기에 직면한 때 노산 이은상(1903~82) 선생 등 뜻을 같이한 몇몇이 전통문화를 지키자며 전국에서 230여 채 전통가옥을 그러모아 74년 민속촌을 열었다.



민속촌은 국내 유일의 전통문화 테마파크로 올해 개장 40년을 맞는다. 민속촌의 체험 행사는 우리네 세시풍속과 맞닿아 있다. 국내 테마파크 업계가 가을에 핼러윈 파티로 요란을 떨 때, 민속촌은 초가지붕 갈이 행사를 하고 민속촌 안에 있는 논에서 추수 행사를 연다.



오는 일요일(24일)은 정월대보름이다. 설날에는 다른 테마파크도 합동 차례상을 차리고, 윷놀이 판을 벌이지만 장승제, 지신밟기, 줄다리기 등 정월대보름맞이 세시풍속 행사를 하는 테마파크는 민속촌밖에 없다. 오랜만에 민속촌에 가보자. 거기에 가면 어제의 모습을 한 오늘의 우리가 있다.



글=손민호ㆍ홍지연 기자

사진=신동연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