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 7년 만에 우승

우리은행이 21일 KB국민은행을 꺾고 2012~2013 여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정상에 오르자 우리은행 주장 임영희(오른쪽)가 팬들 앞에서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어 보이고 있다. 트로피를 건넨 최경환 WKBL 총재도 박수를 치며 축하하고 있다. [청주=뉴시스]


초보 사령탑 위성우(42) 감독이 우리은행을 정상에 올려놨다. 우승을 코앞에 두고 주춤하던 팀이 마침내 우승에 골인하자 위 감독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항상 그의 뒤를 묵묵히 지키던 전주원(41) 코치는 위 감독을 껴안으며 해맑게 웃었다.

위성우·전주원 마법의 조련
맹훈련 시키고, 엄마처럼 다독여
4연 연속 꼴찌를 단숨에 1위로



 우리은행은 21일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청주 KB국민은행을 65-51로 물리치고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2006년 겨울리그 이후 7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이다.



또한 프로 출범 이후 통산 6회째 정규리그 우승(전신 한빛은행 포함)으로 신한은행, 삼성생명과 더불어 최다 우승 타이를 기록했다. 경기장을 찾은 300여 명의 우리은행 임직원은 4쿼터 초반 크게 앞서가자 우승을 확신한 듯 큰 함성을 질렀다. 이순우(63) 우리은행장은 우승 확정 후 선수단을 격려하며 기쁨을 함께했다.



위성우 감독(왼쪽)과 전주원 코치. [중앙포토]
 지난 네 시즌 동안 최하위였던 우리은행은 위 감독과 전 코치가 영입돼 팀을 개혁했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업계 라이벌로 유명하다. 신한은행 코치였던 위 감독과 전 코치를 한꺼번에 영입한 것이 주위의 평가를 완전히 뒤집는 ‘신의 한 수’가 됐다.



 수비 전문 식스맨 출신의 남자 감독과 스타 플레이어 출신 여자 코치가 빚어내는 절묘한 하모니는 거대한 시너지 효과를 가져왔다. 위 감독은 정신력 강화를 위해 선수들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시즌을 앞두고 하루 9시간 맹훈련했다. 연습경기 상대는 남자 중학교팀에서 남자 고교팀으로 바꿨다.



우리은행 선수들은 남자 선수와 몸으로 부딪치며 자신감을 키웠다. 위 감독은 수비수 출신답게 강력한 지역방어도 구축했다. 선수들은 “전지훈련 때 쏟은 땀을 보상받기 위해서라도 꼭 우승하고 싶다”는 말을 하기 시작했다.



 전 코치는 강하고 엄한 위 감독 옆에서 선수들을 다독이는 엄마 역할을 했다. 불과 2년 전까지 코트를 누볐던 그는 선수들 마음을 누구보다 잘 헤아렸다. 임영희(33)는 “전 코치와 ‘아줌마 선수’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눈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위 감독과 전 코치는 2005년부터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위 감독은 선수 시절 무명이었고, 전 코치는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지만 벽은 없었다. 때로는 부부처럼, 때로는 오누이처럼 허물없이 의견을 나눴다.



 위 감독은 “8년 넘게 함께한 전 코치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내 의중을 가장 잘 안다”며 “전 코치 덕분에 여자 선수들의 심리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전 코치는 “항상 코치의 의견에 귀를 열어주셔서 고맙다”고 답했다. 서로 완벽하게 신뢰하는 둘의 만남이 우승이라는 결실을 빚어냈다.



 여자농구는 다음 달 2일 4강 플레이오프를 시작한다. 우리은행과 더불어 신한은행·삼성생명·국민은행이 4강에 올랐다.



 한편 남자부 경기에서는 전자랜드가 KT를 70-66으로 이겼고, 삼성은 오리온스를 73-69로 눌렀다.



청주=오명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