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BC] 사무라이 재팬 무뎌진 칼날

아사오 다쿠야 [주니치 홈페이지]
일본 야구 대표팀 ‘사무라이 재팬’의 검이 무뎌졌다.



마무리·야수 5명 대표 탈락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3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일본은 최종 명단(28명)을 엔트리 제출 마감일인 20일 발표했다. 합숙 훈련을 했던 선수 33명 중 투수 아사오 다쿠야(29·주니치), 야마이 다이스케(35·주니치)와 야수 무라타 슈이치(33·요미우리), 히지리사와 료(28·라쿠텐), 오시마 요헤이(28·주니치)가 탈락했다.



 일본의 전력 약화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마무리 투수였던 아사오가 빠진 공백이 가장 커 보인다. 와쿠이 히데아키(27·세이부)와 마키타 가즈히사(29·세이부)가 후보로 떠올랐지만 요다 쓰요시 투수코치는 “고민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야수 3명의 빈자리는 더 크다는 평가다. 일본 언론은 “스몰볼(세밀한 작전 야구)의 색깔이 약해졌다”며 아쉬워했다. 히지리사와는 지난 시즌 54도루, 오시마는 32도루로 각각 퍼시픽리그와 센트럴리그 1위에 오른 날쌘돌이다.



 WBC에서 일본은 ‘발야구’로 점수를 쉽게 뽑았다. 1회 대회 13개, 2회 대회 11개로 두 차례 모두 팀 도루 1위를 차지하며 상대 팀을 흔들었다. 그렇다고 거포가 많은 것도 아니다. 3회 대회 일본 대표팀엔 지난 시즌 20홈런 이상 친 타자가 아베 신노스케(34·요미우리)와 나카타 쇼(24·니혼햄)밖에 없다. 베테랑 이바타 히로카즈(38·주니치)는 “대량 득점을 바라긴 어렵다”며 힘든 경기를 예상했다.



 주장인 아베는 선수들을 모아놓고 “떠난 5명을 잊지 말고 33명이 싸운다는 생각을 갖자”고 당부했다. 하지만 공기는 무거웠다. 투타 약화 속에 일본 대표팀은 23일 호주대표팀과 평가전을 한다.



김우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