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두순 기사에 음란광고 보고 충격 받아…"

박유현 대표는 “한국은 인터넷 발달만큼 정보공해도 압도적으로 많다”고 말했다. [강정현 기자]
“불링 몬스터(bulling monster)는 입에서 불을 뿜는 괴물입니다. 이 괴물의 불길에 중독된 사람은 그의 하수인이 돼 다른 사람을 따돌리는 병에 걸리죠. 이런 스토리들이 아이들 마음 속에 각인되면 사이버 왕따도 줄어들 거라고 봐요.”



박유현 ‘인폴루션 제로’ 대표
정보공해 퇴치, 인성교육 콘텐트
유네스코 정보통신기술 교육상도

 불링몬스터 이야기는 ‘인폴루션 제로’ 박유현(38) 대표가 생각하는 사이버 왕따 퇴치법 중 하나다. ‘인폴루션’(infollution)은 정보(information)와 공해(pollution)의 합성어. 인폴루션 제로는 전 세계 아이들을 정보공해로부터 자유롭게 해주겠다는 목표로 인성교육 콘텐트 생산과 캠페인을 하는 비정부기구(NGO)로 현재 싱가포르에 기반을 두고 있다.



박 대표는 이 단체를 이끌며 전 세계 청소년을 대상으로 ‘디지털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공로로 지난해 11월 유네스코 정보통신기술(ICT) 교육상도 받았다. 프로젝트로 만든 포털과 게임은 3월 말 동남아시아와 미국에서 선보인 데 이어 조만간 국내에도 내놓을 계획이다.



 박 대표는 공해성 콘텐트보다 더 재밌는 인성교육 콘텐트만이 아이들을 정보공해에서 떼 놓는 해법이라 본다. 메시지가 아무리 좋아도 재미가 없으면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 박 대표는 “아이들에게 ‘컴퓨터하지 말라. 악플달지 말라’고 강요해봤자 별 소용이 없다. 아이들은 지식보다 스토리나 놀이에 반응한다”고 강조했다. ‘어릴 때부터 인터넷을 접하는 요즘 아이들에게 박 대표의 전략이 너무 순진한 건 아니냐’는 질문엔 “처음부터 대상을 주로 5~7살 아이 정도로 하고 있어 큰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박 대표의 자신감은 ‘인폴루션 제로’에서 일하는 인재들로부터 나온다. 대학교수 출신의 아동심리 전문가와 게임 개발자, MIT·하버드를 졸업한 미국인 시나리오 제작자 등이 박 대표와 함께 일한다. 박 대표 자신도 서울대 기상통계학과를 졸업한 뒤 국비장학생으로 하버드대 바이오통계학 석·박사 학위를 받은 재원이다. “데리고 오고 싶은 분은 직접 찾아가 부탁하죠. ‘조지 클루니 같은 캐릭터 한 번 만들어보자’며 유명 게임회사 직원을 데려온 적도 있어요.”



 그가 NGO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건 2010년 1월이다. 우연히 본 인터넷 광고가 계기가 됐다. 그는 “아동 성폭력 살해범인 조두순 사건 기사 하단에 음란 광고가 달린 걸 보고 충격을 받았다. 처음엔 박 대표의 자녀들에게 들려줄 이야기를 만들려고 시작한 작업이라고 했다.



 열성적으로 활동했지만 전시회 한 번 여는 것도 쉽지 않았다. 끈질지게 요청해 2011년 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8000만원을 지원받았다. 그리곤 첫 전시회를 열었다. 얼마 뒤 박 대표는 난양공대 교수로 부임한 남편을 따라 싱가포르로 이주했다. 마침 전담 위원회를 만들 정도로 정보공해에 큰 관심을 갖고 있던 싱가포르 정부가 박 대표의 활동에 솔깃해했다. “한국에서 첫 단추를, 싱가포르에서 두 번째 단추를 꿴 셈이죠.”



 박 대표는 인폴루션 제로의 향후 활동과 관련해 “지속가능한 사회적 기업 등으로 발전시켰으면 좋겠다”면서 “일단은 사이버 한류라고 불러도 될 만큼 훌륭한 콘텐트를 만드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했다.



글=한영익 기자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