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통한 피스토리우스 가족



















































자신의 여자친구 스틴캄프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올림픽 장애인 육상스타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에 대한 보석신청 심리가 19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 법정에서 열렸다.



이날 심리에는 형인 칼 피스토리우스(오른쪽), 아버지 헨크(뒷쪽 가운데), 여동생 에이미도 참석해 재판을 지켜봤다. 이들은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쉬를 받으면서도 앞줄에 앉았다.



재판 전날인 18일은 칼의 생일이었다. 하지만 피스토리우스 가족들은 조용히 지냈다. 다음날 구속된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의 재판과 함께 죽은 리바 스틴캄프의 장례식이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영상팀 [AP·로이터=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