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주 토막시신男 부인, 내연남과 서울서…





남편을 살해한 뒤 4년간 시신을 집에 유기해온 30대 여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20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율량동 청주여고 인근 주택에서 박모(당시 36)씨가 숨진 지 4년 만에 유골로 발견됐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유골을 가지고 생활하는 한 여성이 있다는 제보를 입수한 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강력팀과 과학수사팀을 급파해 유골을 수습하고 유력한 용의자인 부인 김모(31)씨와 내연남 정모(39)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박씨의 유골을 랩과 이불로 쌓인 채 박스에서 발견됐다. 유골에는 손이 묶인 자국과 가슴에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와 정씨는 장애인인 박씨를 서울에서 살해한 뒤 청주로 이사를 오면서 박씨의 시신을 함께 가져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와 정씨가 남편을 살해한 뒤 유골을 4년 동안 보관하고 있었다. 혐의에 대해 정확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