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신' 이수근, 정종철 믿고 산 주식 처분해 '20억' 놓쳐

[사진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방송 캡처]




개그맨 이수근(38)이 살면서 가장 후회한 일로 성급하게 주식을 처분한 일을 꼽았다.



이수근은 19일 첫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해 “정종철이 옥동자로 개그계를 평정했을 때 내게 주식 정보를 준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당시 500만 원밖에 없어 마이너스 통장까지 만들어 3000만 원을 대출받았다. 정종철을 믿고 주식에 투자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수근은 정종철이 추천한 주식을 한 주당 380원에 매수했으나 60원까지 떨어졌다고 전했다.



그는 “3000만에서 500만원도 안 남았다. 너무 답답해서 정종철에게 전화를 했더니 ‘형 그거 안 팔았어? 나는 이틀 있다 바로 팔았는데. 내가 형한테 얘기를 안 해줬구나’라고 미안해하더라. 그래서 얼른 팔았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그런데 제가 팔고나서 엄청난 변화가 생겨 한 주당 1만6000 원까지 급등하더라”라며 “내가 성급하게 (정종철에게) 전화하지 말았어야 했다”면서 아쉬워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그 정도 뛰었으면 거의 20억 정도 된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