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고양이 잡아먹는 '괴물 거미' 공포





‘사람 크기 거미 사진’이 최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해 진위 논란에 휩싸였다고 팝뉴스가 20일 보도했다.



팝뉴스에 따르면 문제의 사진에는 한 주택의 벽에 붙은 거대한 거미가 등장한다. 이 괴물은 ‘사람 크기 거미’, ‘애완견을 잡아먹는 거미’라 불렸다. 거미는 주택을 파괴하려는 듯한 기세다. 가스통보다 훨씬 몸길이가 길고 몸통 또한 상상을 초월한다. 사진 속 거미가 남아메리카에서 발견되었으며, 개·고양이 등의 동물을 잡아먹는다는 그럴듯한 설명도 붙었다. 또 거미를 죽이기 위해서 몇 발의 총알이 필요하다는 무시무시한 말도 퍼졌다.



물론 많은 이들은 이 거미의 존재를 믿지 않는다. ‘합성’이라는 주장이 대세인 것이다. 하지만 이 괴물 거미의 존재를 믿으며 공포에 떠는, 감수성 강한 네티즌들도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