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현정 前아나·박상아, 검찰소환 임박…왜?

외국인학교 부정입학 사건과 관련해 전 아나운서 노현정(32)씨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며느리인 탤런트 박상아(40)씨가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인천지검 외사부는 “두 사람이 자녀를 외국인학교에 보내기 위해 유치원 학적을 허위 기재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자녀의 학적을 허위로 기재해 외국인학교에 입학시켰다면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자녀를 외국인학교에 부정 입학시킨 학부모 47명을 기소하고 추가 수사를 해왔다.



외국인학교 입학 자격은 부모 가운데 한 명이 외국인이거나 학부모가 자녀와 함께 외국에 3년 이상 체류했을 경우에만 허가한다.



인천지법은 19일 허위 국적을 취득해 자녀를 외국인학교에 부정 입학시킨 혐의(위조 사문서 행사, 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박모(38·여)씨 등 학부모 21명에 대해 징역 6∼10월에 집행유예 2년, 80∼20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다. 또 학부모에게 돈을 받고 여권 등 서류를 위조해 준 박모(46)씨 등 유학·이민 알선업자 3명에게 징역 1년2월∼2년6월씩을 선고했다.



학부모들은 2009~2012년 유학·이민 브로커 등에게 5000만∼1억5000만원을 주고 중남미·아프리카 국가의 허위 여권·시민권증서 등을 취득해 자녀를 서울 소재 외국인학교에 부정 입학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