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 파업률 20.7%에 그쳐…출근 대란 없다

[중앙포토]
‘택시법’ 재의결을 요구하며 전국의 택시업계가 20일 파업에 돌입했지만 운행 중단율은 20.7%에 그쳤다.



국토해양부 트위터(twitter.com/Korea_Land)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 기준으로 전국 8개 시도 택시 총 15만3246대 중 20.7%인 3만1730대가 운행을 중단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총 12만2466대 중 13.8%인 1만6966대가 운행하지 않았다. 강원·대전·충청·세종 등 중부권 지역 총 3만780대 중 48%인 1만4764대가 운행을 거부했다.



현재 정부는 비상수송대책을 수립해 대응하고 있으며, 지하철 출근 시간 증차운행과 시내·마을버스 증회 등으로 출근길 혼잡을 방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