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BC대표팀 아내들 미모도 국가대표급 … 인기 1위는?



스포츠 스타의 부인과 여자친구들은 스타 못지 않은 관심 대상이다. WBC 대표팀에도 아름다운 외모를 자랑하는 ‘꽃부인’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누가 과연 WBC 대표팀 최고의 ‘꽃부인’인지 JTBC가 시민들에게 물어봤다.



데이비드 베컴의 아내, 빅토리아 베컴. 웨인루니의 부인, 콜린 루니. 크리스티아 호날도의 애인, 이리나 샤크. 스포츠 스타만큼 팬들의 관심을 끄는 스타들의 부인과 애인.



WBC 대표팀에도 선수들 못지 않게 주목받는 ‘꽃부인’들이 있다. 모델 출신의 이승엽 선수 부인 이송정, 야구 아나운서였다 김태균 선수와 눈이 맞은 김석류, 연예인으로 이용규 선수의 아내가 된 유하나.



과연 누가 최고의 ‘꽃부인’일까. 서울 시민들에게 물어봤다.



[전재한/경기도 용인시 : 김태균 선수에게 죄송한 말씀인데 (김석류가) 제 스타일이라서요.]



[서은정/서울시 신림동 : 이송정이 단아하게 생겨서 내조도 잘 할 것 같고….]



[조한규/수원시 권선구 : (유하나가) 철없고 그런 이미지였는데 결혼하고 현모양처로 바뀌어서….]



시민들의 표심도 분분했는데, 유하나가 이송정을 근소하게 따돌리고 최고의 ‘꽃부인’으로 뽑혔다. 얼마 전 이용규는 JTBC와 인터뷰에서 아내 자랑을 늘어놓았다.



[이용규/지난해 12월25일 ‘쨍하고 공뜬날 中’ : 외모가 되니까 저를 사로잡고 그게 최우선이고…. 전 냉정하게 정말로 제 와이프가 (이승엽 부인보다) 좀 더 위인 것 같아요.]



아름다운 부인들의 내조와 응원을 받고 있는 우리 선수들, WBC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이서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