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항공사 달력이 섹시화보? 비키니女 12명이…















태국의 한 항공사가 비키니 여성이 등장하는 달력을 배포했다가 입방아에 올랐다.



13일 영국 데일리 메일은 태국 저가항공사 녹에어(Nok Air)가 비키니 차림의 여성 12명이 등장하는 달력을 제작했다가 태국 당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녹에어가 제작 공개한 달력에는 맥심(Maxim)의 전문 여성 모델 12명이 노란색과 검은색 비키니를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에 현지 언론들은 태국 문화부가 여성의 신체를 마케팅 도구로 사용하고 있는 녹에어 측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고 전했다. 당국 관계자는 “녹에어는 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지만, 사회문화적 책임을 망각했으며 여성의 존엄성을 무시하는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다.



녹에어의 간부는 “당국의 반응은 이해하지만 세계 무대에서 이뤄지는 항공사업에 있어 섹시함을 강조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젊은 항공’ 이미지의 녹에어가 젊은 여성 모델들로 달력을 장식하는 것 또한 어색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녹에어는 고객들이 이 달력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물량이 부족하며 복사본에 대한 요청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녹에어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