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공계 우수 인재 확보하려면…

“이공계를 선택하는 대학생에게 100% 장학금을 줘야 합니다.”

 이희범(64) 경영자총협회장은 최근 공학한림원이 펴낸 ‘2012 공학기술계 우수인력 양성을 위한 조사결과 종합보고서’에서 이공계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방안으로 전액 장학금을 내세웠다. 이공계 기피 현상을 깰 수 있는 방안의 대부분은 이처럼 대학의 이공계 교육 혁신 쪽에 쏠렸다.

 학생들이 스스로 흥미를 느끼게끔 커리큘럼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38.1%로 가장 많았고, 산·학 연계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25.1%에 달했다.


 이공계 교수들의 성의 없는 수업도 질타의 대상이 됐다. 이현순 두산인프라코어 자문은 “몇몇 교수는 20년 전 가르치던 과목을 지금도 똑같이 가르치려고 한다. 세상은 바뀌었는데, 학생들한테 도움이 안 되는 강의를 계속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도연(61) 국가과학기술위원장은 “엘리트 학생에게는 인문학을 포함해 훨씬 더 폭넓은 교육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초·중·고교 때부터 ‘현장학습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43.2%로 가장 많았고, ‘우수 과학교사를 충원해야 한다’는 생각도 19.2%에 달했다. 윤종용(69) 국가지식재산위원장은 “어떤 것에 호기심을 가졌을 때 집중하면서 그걸 해보려는 꿈을 갖게 되고, 또 그 꿈이 생기면 열정도 생기는 만큼 초등학생 때부터 호기심을 느낄 수 있게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수한 이공계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정부는 ‘기술인력을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53.4%로 가장 많았다. ‘이공계 출신 고급 관료를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도 16.2%에 달했다. 기업에는 ‘충분한 보상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바람이 49.1%로 최다였다.

 대학생들은 연구개발(R&D) 인력 채용을 늘려 달라는 요구가 25.5%로 높게 나타났다. 공학한림원 회원들은 기술인력에 대한 발탁승진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17.9%)을 비중 있게 제시했다. 권오경(58) 한양대 부총장은 “미국 기업은 자기 회사를 위한 교육에 절반을 투자하고 나머지 절반은 그 사람의 미래를 위해 교육한다”며 “우리 기업도 서로 ‘윈-윈(win-win)’ 하는 관계로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설문 참여자들은 공학계 스타 중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인물로 ‘스티브 잡스(14.7%)’를 가장 많이 꼽았고, ‘안철수(10.5%)’와 ‘빌 게이츠(7.9%)’가 뒤를 이었다. 대학생은 안철수(18.9%)를 가장 많이 떠올렸고, 공학한림원 회원들은 ‘토머스 에디슨(14%)’이 최다였다.

 희망적인 부분도 나왔다. 30명의 고등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자녀를 공대에 보낼 의향이 있다’는 의견이 열 중 여섯이었다. ‘공학계 종사자들에 대한 사회 전반의 인식이 좋지 않다’는 생각(56.7%)이 절반을 넘었지만 ‘공학계 전망이 밝은 편’이라는 의견도 63.3%로 높게 나타났다.

 김도연 위원장은 “엔지니어링 공부를 좋아하는 학생을 대학이 받아 (지금처럼 일방향 강의 방식이 아닌) 스스로 공부하는 것이 즐겁게끔 환경을 만들어주면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우·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