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준법경영 안하면 사장 ‘꿈꾸지마’

앞으로 삼성그룹에서 준법경영을 하지 않으면 사장으로 승진하거나 사장 자리를 유지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상균 삼성 준법경영실장(사장)은 13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열린 수요 사장단회의에서 “현재 삼성전자·삼성SDI 등 6개 계열사에서 실시 중인 준법경영지수 평가를 전 계열사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준법경영지수는 크게 회사평가와 임원평가로 나뉜다. 회사평가는 계열사별로 최고경영자(CEO)의 준법경영 의지, 준법 실행 조직 체계, 준법경영 활동과 결과를 지수화해 반영한다. 임원평가는 임원과 해당 부서가 준법 프로그램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참여하는지를 나타내며 CEO가 직접 챙긴다. 준법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임원에게는 가산점을 주는 대신 법규를 위반하면 감점한다. 이 밖에 삼성그룹은 삼성전자가 해외 지사·법인의 준법경영 등급을 평가하는 ‘CP 인증제’도 모든 계열사의 해외사업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