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초등학생 5681명 줄어

강원도교육청은 올해 도내 초등학교 학생 수가 지난해보다 5681명이 감소한 8만3187명이라고 13일 밝혔다. 학급 수는 2012년보다 18학급이 줄었다. 지역별로 춘천 1235명, 원주 1127명, 강릉 911명 등 도내 모든 시·군에서 학생 수가 감소했다. 학생 수 감소로 삼척시 소달초교 등 28개 초등학교는 신입생이 없어 입학식을 하지 않는다. 태백시 화전초교 등 신입생이 1명에 불과한 학교도 19개에 달한다. 도 교육청은 학생 수가 감소하자 학급당 편성 기준을 시의 동 지역은 33명에서 31명으로, 기타 지역은 27명에서 24명으로 낮췄다.



28개교는 신입생 없어 입학식 못해

 학생 수가 감소함에 따라 도 교육청은 올해 정선 사음초교를 폐지하고 사북초교와 통합하기로 했다. 홍천 화계초 성동분교장, 정선 여량초 구절분교장·임대초 군대분교장·예미초 고성분교장 등 4개 분교장은 폐지한다.



 중학교 학생 수도 5만4828명으로 지난해보다 1345명 감소했다. 이에 따라 학급 수는 21개 줄었다.



 도 교육청은 초등학교 학생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함에 따라 ‘작은 학교 희망 만들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올해는 농산어촌 소규모 학교 가운데 25개 교를 ‘희망 학교’(가칭)로 선정, 신입생 모집 등 교육 과정 운영의 자율성을 부여할 방침이다. 대상은 학생 수 60명 이하로 초등은 6학급 이하, 중등은 4학급 이하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