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콩종합센터서 전통 된장 담아볼까

지난해 콩종합센터에서 전통 장을 담그는 모습. 올해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열린다. [사진 콩종합센터]
광주시 남구 압촌동 콩종합센터에서 21일 오전 10시부터 전통 된장과 간장 담그기 행사가 열린다.

 15만원을 내면, 센터에서 제공하는 메주 3개가량과 천일염·숯·고추 등으로 손수 자신만의 된장과 간장을 담글 수 있다. 이를 센터의 장독대 항아리에 넣고 자신의 이름표를 붙인다. 발효 및 숙성 기간을 거쳐 7~8월 된장 10㎏과 간장 5L가량을 가져갈 수 있다. 센터 직원들이 대신 장을 담그고 이름표를 붙인 항아리에 넣어 숙성시킨 다음 된장과 간장을 택배로 보내주기도 한다.

 콩종합센터의 김금례 팀장은 “메주로 유명한 압촌마을 부녀회가 우리 콩으로 쑨 메주를 사용한다. 시중 제품처럼 밀가루가 섞이지 않은, 자신만의 된장과 간장을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메주를 팔기도 한다. 값은 2㎏짜리가 2만5000원. 5개 이상은 택배요금을 받지 않는다. 문의 062-385-0455, 655-7577.

 콩종합센터는 광주시 남구가 조성했으며, 4329㎡에 한옥 4동과 항아리 400여 개의 장독대를 갖췄다. 운영은 광주전남불교신도회가 설립한 저절로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 맡고 있다. 조합은 쇼핑몰(www.jcoop.co.kr)도 운영 중이다.

이해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