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갑 값×200=연봉, 부자는 장지갑 선호

“부자가 되려면 지갑부터 바꿔라. 돈 대하기를 사람 대하듯 하라. 소비생활이 엉망이 되는 이유는 지갑에 있다.”



일본 재테크 전문가 ‘지갑의 비밀’

 『부자들은 왜 장지갑을 쓸까』의 저자 가메다 준이치로(龜田潤一?)가 최근 일본 경제잡지 ‘프레지던트’에 기고한 돈 버는 지갑의 비밀이다. 재테크 전문가로 세무사인 저자가 일본 부자 700여 명의 지갑을 분석한 내용이다.



부자 지갑의 공통점은 ▶돈을 펴서 넣을 수 있는 장지갑에 ▶지폐는 금액 순서대로, 같은 방향으로 넣고 ▶신용카드는 꼭 필요한 만큼만 ▶동전 지갑은 따로 ▶지갑은 얇게(영수증과 쿠폰은 수시로 버린다) 유지한다는 것이다. 한번 지갑에 들어온 돈을 귀하게 여겨야 좋은 소비를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지갑은 단순한 실용품이 아니다. 그 이상의 특별한 힘을 지닌 물건”이라고 가메다는 강조했다. 지갑은 주인의 돈을 대하는 태도를 바꾸는 힘을 갖고 있고, 나아가 생활 태도까지 바꿔 결국 수입에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지갑 가격X200=그 사람의 연봉’이라는 공식도 700명분의 부자 지갑의 공통점이었다. 예컨대 50만원짜리 지갑을 갖고 있는 사람은 연봉이 대략 1억원이라는 식이다. 그는 ‘지갑 가격X200’이 연봉보다 많은 경우는 앞으로 연봉이 더 늘어날 여지가 있다고 주장한다.



 반대로 돈이 새는 지갑은 복잡한 지갑이다. 카드·쿠폰 등이 많이 들어 있고 지폐 넣는 곳이 너무 깊어 돈이 얼마나 들어 있는지 금세 파악할 수 없는 지갑이다.



 이런 지갑 주인들은 대체로 돈을 제어하지 못한다고 가메다는 말했다. 또 반창고·명함·위장약·메모 등이 들어 있는 지갑, 찢어진 지갑, 복권이 든 지갑도 돈을 멀리한다. 지갑에 온갖 잡동사니를 넣고 다니는 사람은 평소 불안한 사람이다. 자신감이 없는 사람에게 돈은 모이지 않는다. 찢어진 지갑은 돈을 귀히 여기지 않는다는 뜻이고 복권은 투자 대비 수익률이 낮다는 점에서 돈이 새나간다는 것이다.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