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급] 올림픽서 레슬링 퇴출, 태권도는…

[사진=중앙포토]
'국기(國技)' 태권도가 올림픽 종목으로 살아남았다. 대신 레슬링이 퇴출되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2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의 로잔팰리스호텔에서 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2020년 여름대회부터 채택할 올림픽 ‘핵심종목(Core Sports)' 25개를 선택했다. 퇴출 후보로 거론됐던 태권도, 근대5종, 양궁, 배드민턴은 모두 살아남았다. 하지만 고대 올림픽부터 꾸준히 정식 종목에 이름을 올린 레슬링을 퇴출 종목으로 결정됐다.



당초 태권도는 근대 5종과 함께 유력한 퇴출 후보로 거론됐다. 이에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은 전 세계 204개국에 전파된 태권도의 보편성과 대중성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전자호구 착용, 즉각적인 비디오 판독, 점수 세분화 등 과감한 제도 개선을 통해 적극적인 변화 의지도 보여줬다.



IOC가 집행위원회 회의를 열어 25개 핵심종목 선정에 대한 심의를 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태권도가 여름올림픽 종목에서 잔류할 수 있을지에 많은 관심이 쏠렸지만, 결국 태권도는 살아남았다.



집행위 결과가 총회에서 뒤집히는 일은 드물어 태권도는 사실상 영구적으로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한편 고대 올림픽에서도 5종 경기 중 하나로 치러졌고, 근대올림픽의 1회 대회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레슬링이 퇴출 된 것은 의외라는 평가다.



레슬링은 최근 수비 위주의 단순한 플레이가 이어지면서 퇴출 결정이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총 18개의 올림픽 금메달이 걸린 레슬링은 최근 스포츠팬들 사이에서 '재미 없는 종목'이라는 비난에 시달려왔다. 위기를 감지한 레슬링계는 최근 들어 자유형과 그레코로만형의 통합을 추진하는 등 자구책을 논의해왔지만, 퇴출의 비운을 피하지 못했다. 레슬링은 한국의 전통적인 효자종목이었기에 한국 레슬링계가 받는 충격파와 향후 후폭풍이 엄청날 것으로 보인다.



퇴출이 결정된 레슬링은 5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IOC집행위원회에서 야구-소프트볼·가라테·우슈·롤러·스쿼시·스포츠 클라이밍·웨이크 보드 등 올림픽 신규 진입을 노리는 7개의 종목들과 함께 올림픽 종목 재합류를 놓고 경합한다. 최종 퇴출 여부는 9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IOC 총회에서 결정된다.



온라인중앙일보, 손애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