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영훈, "여자 연예인 2명 가족까지 들먹이며 난투극"

방송인 주영훈이 '녹화장 난투극'에 대해 입을 열었다.



주영훈은 14일 방송되는 JTBC '우리는 형사다'에 출연해 방송가에 소문이 돌던 난투극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한 프로그램의 녹화에서 게임을 하던 중 여자 연예인 두 명이 사소한 문제로 시비가 붙었다"며 "처음에는 재미로 시작한 게임이 가족 이야기까지 나오며 걷잡을 수 없는 싸움으로 번져 녹화장이 아수라장이 됐다"고 덧붙였다.



주영훈은 거침없는 폭탄 발언을 이어 가 MC마저 당황하게 만들었다. 방송은 14일 오후 9시 50분.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