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드래곤 어린시절, '데려다 키우고 싶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빅뱅 지드래곤(권지용·25)의 어린시절 사진이 다시 화제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지드래곤 어린시절’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역배우로 활동하던 지드래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어린 권지용은 통통한 볼살과 또렷한 눈매를 자랑하고 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데려다 키우고 싶다”, “이때부터 패션 센스가 좋았군”, “지금이랑 똑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