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북한 핵무장 어떤 경우에도 용인하지 않을 것"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2일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새 정부는 그 어떠한 경우에도 북한의 핵무장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12일 조윤선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을 통해 “우리와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에 따르면 박 당선인은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와 국제평화에 중대한 위협으로 남북간 신뢰 구축을 저해하고 평화 노력을 어렵게 하는 처사”라며 “북한은 유엔 안보리 합의사항을 철저히 준수하고 비핵화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6자회담 당사국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북한도 도발로서는 아무것도 얻을 것 없다는 점 인식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 당선인은 “새 정부는 강력한 억제력을 토대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며 “새 정부가 추구하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는 우리 만의 노력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성의있고 진지한 자세를 보여야 함께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정부교체 시기에 무모한 행동을 해 국민 여러분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현 정부, 야당과 북핵 안보문제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며 “지금은 우리 국민 모두가 합심해서 대처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1시30분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윤병세 인수위원, 유일호 비서실장 등 10명이 모인 가운데 50분간 북한의 3차 핵실험 관련 긴급 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 핵실험 관련 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고 현 정부와의 협조체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오후 3시부터 박 당선인에게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결과를 전달하고 향후 대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조 대변인은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긴급] 北 "3차 지하 핵실험 성공적 진행"

▶ 朴당선인 "새정부, 어떠한 경우에도 北핵무장 용인 안해"

▶ 朴당선인, 오후 3시 李대통령과 북핵 논의

▶ 청와대 "北 3차 핵 실험 강행 확인"

▶ 정부 "北, 국제사회에 정면도전…엄중책임 면치 못할 것"

▶ 6~7kt 폭파 위력, 히로시마 원폭과 비교하니

▶ 日 "北핵실험, 미국 통해 사전에 전달 받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