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통합당, "北 남북간의 모든 합의와 신뢰 부정" 규탄

민주통합당은 12일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에 “북한 핵실험은 그동안 남북 간의 모든 합의와 신뢰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북한은 핵실험으로는 어떤 것도 얻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정성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앞으로 상당 기간 우리 민족의 안녕과 한반도 평화에 심각한 피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핵실험으로는 어떠한 것도 얻을 수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전개되는 모든 상황, 특히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제 조치에 대한 책임 또한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고 거듭 북한을 비판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실효성 없는 선제타격 주장만을 되풀이 할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논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한 보다 실효성 있는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와 박근혜 당선인은 대북 특사파견과 남북정상회담 추진 등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실질적인 대화 노력에도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후 4시 국회에서 긴급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