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급] 北 핵실험 추정…인공지진 파괴력은



국방부가 12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국방부, 북한 핵실험 추정…6~7Kt 위력인 듯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오늘 오전 11시 57분경에 북한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리히터 규모 4.9으로 추정되는 지진이 관측됐다”며 “기상청이 파형분석 결과 인공지진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실험을 실시함에 따라 국방장관 주관으로 국방위기관리위원회 즉각 소집해 현 상황을 평가하고, 전군에 경계태세를 2급으로 격상시켜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느 “한미연합 감시자산을 강화해 북한의 동향을 집중 감시해 핵실험 여부에 대한 최종확인결과에 따라 한미동맹 및 국제사회와 공조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핵실험 위력은



“국가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한국은 규모 4.9으로 감지돼 6~7Kt 이상으로 추정된다. 나가사키와 히로시마 원폭은 13~29Kt 수준이었다. 굉장한 수준이다.”



- 만탑산 갱도 주시했다고 하는데. 어디서 했나.



“자세한 내용은 결과를 재 분석해봐야 한다. 지진관측 시스템이 있기에 정밀 분석을 해봐야 한다.”



- 핵실험과 동시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도 할 수 있다고 했는데 북한군 동향은.



“현재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른 미사일을 발사할 수도 있다. 한미 연합 감시자산을 집중투입해서 감시중이다.”



- 추가 핵실험 가능성은.



“그것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추가핵실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북한이 어떻게 하건 차분하고 의연하게 대처할 것이다.”



-우라늄인지 플루토늄인지 여부는 언제쯤 나오나.



“실험하고 나면 가스가 새어 나와야 하는데, 공중에서 포집을 해야 한다. 포집이 될 수도 되지 않을 수도 있다.”



- 핵실험 동향이 파악됐었나.



“계속 북한이 상시적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 전과 다른 것은 관측되지 않았나.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



- 북한이 어제 중국과 미국에는 핵실험 통보했다고 하는데.



“파악된 걸로 알 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긴급] 국방부 "북한 3차 핵실험 추정"

▶ 유엔 안보리 "北 핵실험 맞다" 확인

▶ 6~7kt 폭파 위력, 히로시마 원폭과 비교하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