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미, 대북정보감시태세 '워치콘' 격상

군 당국은 12일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했을 것으로 보고 군사대비태세를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격상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도 북한의 추가적인 군사도발에 대비해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을 한 단계 높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이날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진도 5.1 규모의 인공지진파가 감지돼 핵실험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군은 주한미군 측과 긴밀한 공조하에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고 있다. 연합사 역시 북한군의 동향을 살피기 위해 U-2 고공전략정찰기 등의 대북 정찰 횟수를 늘렸다고 전했다.



또 워치콘이 격상돼 정보분석 요원 수도 평소보다 2~3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긴급] 北서 규모 5.0 인공지진 … 오전 11시 57분

▶ 군 "핵실험 했을 것으로 추정"

▶ 이 대통령, 오후 1시 국가안전보장회의

▶ 한미, 대북정보감시태세 '워치콘' 격상

▶ 美·中·日 당국도 북한발 인공지진 확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