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화, 저작권료 질문에 "돈 때문에 음악한다고 오해"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씨엔블루 정용화(24)가 저작권료를 밝히지 않는 이유를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씨엔블루가 출연해 새 앨범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정용화는 “새 앨범 타이틀곡을 작곡했는데 얼마 전에 1위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와 전현무가 “저작권료는 얼마냐”, “지금까지 몇 곡이나 작곡했느냐” 등의 질문을 건넸다. 하지만 정용화는 “세보지 않았다”라고 짧게 답했다.



그는 구체적인 액수를 밝히길 꺼리며 “혹시나 돈 때문에 음악한다는 소리를 들을까 봐 두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런 거까지 밝혀야 하나”, “어마어마할 것 같다”, “어린 나이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씨엔블루는 현재 신곡 ‘아임쏘리(I'm Sorry)’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