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동 걸어놓고 … 핵실험 예단 말라는 북

북한이 설 연휴(9~11일)를 기점으로 핵실험과 관련한 화전(和戰) 양면전술을 구사하고 나섰다. 하지만 정부는 북한의 기만책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2011년 12월 사망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2월 16일)을 앞둔 이번 주가 핵실험 강행 여부를 판가름할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통일신보 “우리가 한다고 지레짐작 마라”
정부 “기만전술, 금주가 고비”

 평양에서 발행되는 통일신보는 8일 “미국과 적대세력은 공화국이 3차 핵실험을 한다고 지레짐작하며 입방아를 찧고 있다”고 비난했다. 핵실험을 강행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공개적으로 내비친 것이다.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지난달 26일 “국가적 중대조치를 취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도 “중대조치에 대해서는 꼬물만큼도 모르면서 설레발을 치고 있다”며 “국가적 중대조치도 미국의 침략 위협에 대응해 민족의 이익을 지키자는 것이지 그 누구를 위협하자고 하는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노동당 통일전선부에서 발행하는 선전용 주간지다.



 반면에 노동신문은 11일 “적대세력들의 북침 선제공격 흉계는 우리의 초강경 대응 의지를 더욱 굳게 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승조 합참의장이 지난 6일 국회에서 북한의 핵 공격 징후 시 선제타격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반발이다.



 이를 두고 북한의 전형적 치고빠지기식 행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일간 단계적으로 핵 위협 수위를 올리며 치밀한 움직임을 보였다는 측면에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북 결의 제2087호를 내놓자 외무성은 “핵 억제력을 포함한 물리적 대응조치”를 앞세워 위협했다. 24일에는 김정은이 책임자로 있는 국방위원회가 “우리가 진행할 높은 수준의 핵실험도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는 걸 숨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후 중학교 졸업반(우리의 고3)을 대상으로 입대 탄원이 쏟아졌고 군부대에는 ‘최고의 격동상태’로 불리는 경계강화가 내려졌다는 노동신문 보도(1월 31일자)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분위기를 살피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고 분석한다. 신범철 국방연구원 연구위원은 “한·미는 물론 중·러까지 나선 전례 없는 대북 압박에 김정은이 입장을 바꿨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비중 낮은 매체를 통해 유화 메시지를 보내며 한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인 3월까지 미국의 대북정책 등을 관망하려는 의도란 얘기다.



  하지만 전격적인 핵실험 강행 가능성도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12월 장거리 로켓 발사 때 가림막을 치고 동체 해체 시늉까지 하다가 이튿날 오전 쏘아버린 전례가 있다는 점에서다. 김정은이 다른 도발 카드를 내놓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영종·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